엘디케이(LDK)가족법센터

본문 바로가기

상속

상속분/상속순위

- 상속

상속
피상속인의 재산에 관한 포괄적 권리 의무를 승계하는 것
유언상속
피상속인은 유언에 의해 재산을 분배할 수 있습니다. 민법에는 법정상속인이 규정되어 있지만, 피상속인의 의사를 존중하여 피상속인의 유언이 있다면, 유언에 따라 상속을 받게 되는 사람도 상속인이 됩니다. 그러나 이와 같이 피상속인의 의사를 존중하면서도 법정상속분이 인정되는 사람들에게 최소한의 법정 상속지분의 일정 부분을 인정해주고 있는데 이를 유류분 제도라고 합니다.
대습상속
사망 또는 결격한 사람에 갈음하여 상속인이 된 자(즉, 대습상속인)의 상속분은 사망 또는 결격한 사람의 상속분에 의합니다.
상속인 / 상속순위
* 1순위 – 피상속인의 직계비속(자녀)과 배우자
* 2순위 – 피상속인의 직계존속(사망자의 부모)과 배우자
* 3순위 – 피상속인의 형제자매
* 4순위 – 피상속인의 4촌 이내의 방계혈족(삼촌, 외삼촌, 고모, 이모, 사촌 형제 등)
직계비속 태아는 이미 출생한 것으로 보아 상속순위에 포함되고, 계모자 사이와 적모서자 사이에는 상속권이 인정되지 않습니다.
상속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다수일 경우에는 위 상속순위에 따라 최우선 순위에 있는 사람이 상속받게 되며 최우선순위가 없는 경우에는 그다음 순위로 넘어갑니다. 같은 순위의 자가 여러 명일 경우에는 공동상속인이 됩니다.
배우자의 상속분은 직계비속 또는 직계존속의 상속분에 1.5배를 가산합니다.
상속결격
아래와 같은 결격사유가 있을 경우에 법률상 당연히 상속인의 자격을 상실합니다.
1. 고의로 직계존속·피상속인·그 배우자 또는 상속의 선순위자나 동순위에 있는 자를 살해 하거나 살해하려 한 자
2. 고의로 직계존속, 피상속인과 그 배우자에게 상해를 가하여 사망에 이르게 한 자
3. 사기 또는 강박으로 피상속인의 상속에 관한 유언 또는 유언의 철회를 방해한 자
4. 사기 강박으로 피상속인의 상속에 관한 유언을 하게 한 자
5. 피상속인의 상속에 관한 유언서를 위조·변조·파기 또는 은닉한 자 등은 상속인의 자격을 상실한다.